그린피스 선정 세계 Top 10 자연경관

그린피스 선정 세계 Top 10 자연경관; 안녕하세요? 독자 여러분, 오랫만에 글 올립니다. 오늘은 세계적인 환경보호 단체인 그린피스가 선정한 서계에서 가장 아름다은 자연견광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여행자 입장에서 선정한 것이 아니라는 비평도 있지만 확인하시면 정말 아름다운 곳이구나 하는 생각이 드실겁니다. 자 그러면 그린피스가 선정한 세계 Top 10 자연경관을 찾아 떠나 볼까요?

그린피스 선정, 세계 Top 10 자연경관

환경보호를 위해 힘쓰고 있는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2020년 5월에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연경관 베스트 10을 선정했습니다. 이곳들은 각각 특별한 생태계와 생물 다양성을 가지고 있으며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상기시켜주는데요, 그 10곳은 다음과 같습니다(그린피스 코리아 서울사무소 포스트 참조)

파푸아뉴기니의 열대우림

세계 Top 10 자연경관 #1: 파푸아뉴기니의 열대우림
세계 Top 10 자연경관 #1: 파푸아뉴기니의 열대우림(출처: 마커스 머스(Markus Mauthe) / 그린피스)

파푸아뉴기니의 열대우림은 상대적으로 사람들의 손이 많이 닿지 않았다고 합니다.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기 떄문입니다. 천연자원 보호를 위한 정책을 펼치면서 이 지역은 오랫동안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고 발전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이곳은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종류의 새와 나비, 그리고 200여 종의 포유동물이 서식하는 곳으로, 특히 새끼를 가슴에 품고 다니는 유일한 주머니동물인 트리캥거루가 유명합니다. 그러나 현재 산림 벌채로 60% 이상이 파괴되었다고 하니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갈라파고스 제도

세계 Top 10 자연경관 #2: 갈라파고스 제도
2계 Top 10 자연경관 #3: 갈라파고스 제도(출처: 존 골드블랏(John Goldblatt) / 그린피스)

육지 및 해양생물들의 보고로 알려져 있는 갈라파고스 제도는 동식물 연구가인 찰스 다윈의 연구로 유명해졌는데요, 이 중 상당수의 종들이 갈라파고스 제도에만 존재한다고 합니다. 에콰도르 정부는 소중한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하여 다양한 보호 정책을 수립하였는데, 예를 들어 방문객 관리 제도를 통하여 외부의 다른 종의 유입을 모니터링하고 차단하였습니다. 이곳은 거대한 거북이와 바다이구아나, 푸른다리 갈매기와 같은 독특한 동물들이 살고 있는 곳으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생물인 170세의 거북이 ‘하라폰다’가 살고 있습니다.

세이셸

세계 Top 10 자연경관 #3: 세이셸
세계 Top 10 자연경관 #3: 세이셸(에이린 메시아누(Alin Meceaun) /언스플래쉬 (Unsplash))

그림 같은 하얀 모래사장은 세이셸 군도의 때묻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잘 보여줍니다. 아프리카 동부 인도양의 섬나라인 세이셸 공화국은 섬의 상당 부분을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함으로써 불법 조업을 막았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산호섬인 알다브라 섬과 세계에서 가장 작은 수도인 빅토리아가 있는 곳으로, 거북이와 코코넛 크랩, 색다른 종류의 산호와 어류들이 살고 있습니다.

나미비아

세계 Top 10 자연경관 #4: 나미비아
세계 Top 10 자연경관 #4: 나미비아(출처:진 위멀린(Jean Wimmerlin) / 언스플래쉬 (Unsplash))

아프리카 남부에 위치한 나미비아는 환경보호 조항을 헌법에 명기한 유일한 국가이며 환경보호를 위한 정부와 민간부문의 결합된 노력으로 밀렵까지 성공적으로 퇴치했다고 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모래언덕인 스오시블레이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사막인 나미브 사막이 있고, 사막속에서도 살아남는 다양한 동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특히, 나미비아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치타와 흑두루미, 그리고 멸종위기에 처한 사하라 사막의 사자들이 살고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남극 대륙

세계 Top 10 자연경관 #5: 남극대륙
세계 Top 10 자연경관 #5: 남극대륙(출처: 폴 힐튼(Paul Hilton) / 그린피스)

지구상에서 원주민이 없는 유일한 곳 남극대륙입니다. 오직 토종 야생동물들과 소수의 과학자들만이 있을 뿐입니다. 개발의 손길이 닿지 않아 코끼리 바다표범이나 혹등고래, 황제펭귄과 같은 고유의 토종, 희귀종 동물들의 터가 될 수 있었습니다. 또한 남극은 다양한 종류의 선태식물 및 지의류가 자라기에 좋은 환경으로, 놀라울 정도로 많은 종의 식물들이 서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곳 또한 기후변화의 영향과 산업 규모의 조업으로 남극만의 독특한 생태계가 크게 위협받고 있다고 합니다. 그린피스는 남극해양보호구역을 설립하기 위한 캠페인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레이트 오스트레일리아 만

세계 Top 10 자연경관 #6: 그레이트 오스트레일리아 만
세계 Top 10 자연경관 #6: 그레이트 오스트레일리아 만(출처: 엘라 콜리(Ella Colley) / 그린피스)

그레이트 오스트레일리아 만은 오스트레일리아 대륙 남부의 중앙과 서쪽에 인접해 있습니다. 해변 지역사회 주민들과, 남방긴수염고래, 바다사자의 안식처일 뿐만 아니라 수 백 킬로미터에 달하는 해안절벽으로도 유명한 곳입니다. 그레이트오스트레일리아 만에는 다양하고 희귀한 종류의 생물이 살고 있는데요. 이곳의 해양생물 중 85%는 다른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고 합니다. 최근 이곳은 심해 석유시추 작업으로 심각한 위기에 처해져 있습니다.

탄자니아

세계 Top 10 자연경관 #7: 탄자니아
세계 Top 10 자연경관 #7: 탄자니아(출처: 로베르토 이쏘티(Roberto Isotti) / 에이 캄본(A.Cambone) / Homo ambiens / 그린피스)

동아프리카의 탄자니아 또한 야생생물 보호 활동으로 생물 다양성을 유지할 수 있었습니다. 탄자니아는 야생생물 보호구역을 지정함으로써 밀렵과 서식지 파괴로부터 아프리카코끼리를 비롯한 다양한 야생동물을 보호할 수 있었습니다. 이곳은 세계에서 가장 큰 동물 이동인 윌데비스트의 대이동이 일어나는 곳으로도 유명합니다.

아르헨티나의 후후이주

세계 Top 10 자연경관 #8: 아르헨티나의 후후이주
세계 Top 10 자연경관 #8: 아르헨티나의 후후이주(출처: 마틴 카즈(Martin Katz) / 그린피스)

아르헨티나 국토의 북서쪽 끝에 자리 잡고 있는 후후이주는 광활한 밀림, 길게 뻗은 소금 평원, 그리고 높은 산맥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위 사진 속 깔리레구아 국립 공원은 연방 정부 보호구역으로 아르헨티나에서 가장 다양한 생물 다양성을 자랑하는 곳 중 한 곳입니다. 빼곡히 들어찬 산림으로 인한 증산작용으로 구름이 낮게 깔려 마치 산과 구름이 실로 엮인 것과 같은 풍경을 자아냅니다. 이 곳 또한 석유 탐사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고 합니다.

캐나다 앨버타의 재스퍼 국립공원

세계 Top 10 자연경관 #9: 캐나다 앨버타의 재스퍼 국립공원
세계 Top 10 자연경관 #9: 캐나다 앨버타의 재스퍼 국립공원(출처: 그린피스)

캐나다 로키산맥에서 가장 큰 국립공원인 재스퍼는 광활한 산맥과 눈 덮인 봉우리로 가득합니다. 재스퍼 국립공원은 북미 지역에 가장 많이 분포하는 회색 곰이나 무스, 카리부, 늑대를 흔히 목격할 수 있는 곳이지만, 앨버타주를 가로지르는 트랜스 마운틴 파이프라인 (Trans Mountain Pipeline, TMP) 확장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어 오염물질의 유출로 인해 야생동물들의 서식지를 파괴할 수 있으며, 기후변화를 가속화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노르웨이의 베어 섬

세계 Top 10 자연경관 #9: 노르웨이의 베어 섬
세계 Top 10 자연경관 #9: 노르웨이의 베어 섬(출처: 밋자 코발(Mitja Kobal) / 그린피스)

노르웨이의 베어 섬은 북극에 위치한 노르웨이령 섬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북쪽에 있는 민간인이 살고 있는 곳으로, 약 10명의 과학자와 관리자들이 살고 있습니다. 베어 섬은 북극곰이나 산양, 족제비 등의 동물들이 살고 있는 곳으로, 또한 다양한 종류의 새들이 서식하고 있습니다. 베어 섬 역시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빙하가 녹고, 해수면이 상승하고 있습니다.

맺음말

이상으로 그린피스가 추천하는 세계 Top 10 자연경관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이들은 모두 우리가 지켜야 할 소중한 자연의 보물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자연경관을 보존하기 위해 환경운동에 적극 동참해야 할 것입니다. 이 글을 통해 강조하고 싶은 것은 환경의 미래는 우리의 손에 달려있다는 것입니다. 이를 인식하고 세계 환경보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그린피스를 응원합니다. 또 뵙겠습니다.

Leave a Comment